right_maket_banner.png
순복음홍성교회 라동옥 목사가 직접 농사지은 벌꿀판매
본교단 업무협약 업체 / 기하성회원 특별우대
와이에이치에비뉴 투어
와이에이치에비뉴 투어
와이에이치에비뉴 투어
와이에이치에비뉴 투어
아가페
종교인과세

박서영 법무사의 한국교회 기반을 흔드는 동성애의 실체를 밝힌다. 1 페이지

본문 바로가기

박서영 법무사의 한국교회 기반을 흔드는 동성애의 실체를 밝힌다. 1 페이지




박서영 법무사의 한국교회 기반을 흔드는 동성애의 실체를 밝힌다. 목록

Total 9건 1 페이지
박서영 법무사의 한국교회 기반을 흔드는 동성애의 실체를 밝힌다. 목록
  • 병역거부 무죄판결과 차별금지법  
  • 2018-11-14 11:07:50          
  • 여호와증인 신도들의 병역거부에 대하여 2018.11.01.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무죄판결이 선고되었다. 대한민국 최상위 법원에서 특정종교인의 병역기피를 적법한 행위로 인정한 것이다. 판결이 선고된 즉시, 여호와증인 신도가 되고자 하는 이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…
  • ‘인권’이라는 단어를 앞세워 국가안보를 해체하는 NAP  
  • 2018-09-05 11:25:02          
  •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(NAP; National Action Plan for the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, 이하 ‘NAP'라 함)에 대해서 국민들은 그 독소조항에 대하여 알 권리가 있다. 따라서, 독소조항에 대하여 충분한…
  • '나눔' 앞세운 불법체류자 육성 정책에 우리나라 소외계층은 외면 당해  
  • 2017-09-08 14:49:50          
  • 네오막시즘이 강조하는 ‘나눔’이라는 단어는 기독교에서도 아주 소중한 단어이다. 네오 막시즘은 ‘나눔’이라는 단어를 앞세워 복지지상주의를 추구한다. 그런데, 문제는 복지의 분배에 있어서 사회변혁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이들만 우선 순위에 둔다. 체제 외부에 존재하면서 반체…
  • 동성애, 소수자인권보호 용어 사용으로 '죄인' 아닌 피해자 이미지 부각시켜  
  • 2017-09-08 14:47:34          
  • 네오 막시즘이 세 번째로 강조하는 단어가 바로 ‘소수자인권보호’다. 동성애자들도 자신들은 성적 소수자라고 주장한다. 그래서, 동성애를 지지하는 이들은 자신들이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한다는 사명감과 정의감에 불타있는 것을 볼 수 있다. 더나아가 이번 국가인권위원회가 제출한…
  • 성평등, 창조주가 만드신 경계 무너뜨리고 인류 파멸로 이끌 사단의 전략  
  • 2017-09-08 14:43:28          
  • 네오 막시즘이 두 번째로 강조하는 단어가 바로 ‘평등’이다. 자유민주주의 평등개념은 합리적 차별을 인정하는 상대적 평등, 기회의 평등이다. 차이도 인정하고, 합리적 차별도 인정한다. 그러나, 네오 막시즘이 주장하는 평등이란, 그 어떤 가치 판단을 배제한 채 무조건 똑같…
  • 휴머니즘으로 위장한 ‘인권’, 상대방 인권·존엄성은 타도의 대상일 뿐  
  • 2017-09-08 14:42:00          
  • 이 시대가 하나님보다 더 경배하고 섬기고 있는 최고의 가치중 하나가 바로 ‘인권’이다. 막시즘이 몰락할 당시 열혈공산주의자들이 칼 마르크스의 저서 「경제학 철학 수고」를 근거로 그 당시 최고 인기 단어였던 휴머니즘을 막시즘에 결합시켜서 네오-막시즘(신공산주의)라는 사상…
  • 동성애·성평등 옹호,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틀 깨려는 사탄의 전략  
  • 2017-09-08 14:40:29          
  • 현재 대선에서‘동성애 옹호’ ‘성평등 옹호’가  ‘인권대통령’이 해야 임무로 부각되고 있다. 그러나 유권자들이 경계해야 하는 것은 동성애의 폐해 뿐 아니라, 동성애의 배후세력이 동성애를 통해 확립시키고자 하는 새로운 세계의 질서이다. 그 위험한 질서를 추종하는…
  • 동성애의 사상적 기반은 하나님을 부정하는 무신론  
  • 2017-08-31 16:25:33          
  • 대선이 다가오면서, 동성애는 더욱 민감한 주제로 떠오르고 있다. 동성애가 대선공약에까지 들어갈 정도로 ‘가치’가 있는 것처럼 이 나라가 휩쓸려가고 있는 것이다. 과거 친동성애를 강하게 외쳤던 대선후보들은 2017년1월에 들어서는 기독교표를 의식해서 마치 과거와는 달라진…
게시물 검색

회사소개구독안내광고안내고충처리안개인정보취금안내 및 이용약관홈페이지 제작안내공지사항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 
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신문 / 주소 : 서울특별시 노원구 노해로 81길 22-26(상계동) | TEL: (02) 720-6839 Fax: (02) 720-7724
등록번호(등록일) : 서울 아04649(2017.08.07)
발행인 : 양재철 목사 | 편집인 : 송시웅 목사 | 편집국장 : 김성태 | 발행일 2005.03.02 | 청소년보호 책임자 : 이은정 (02) 720-6839
Copyright ⓒ 2017 기하성총회신문 All rights reserved.